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尹, 시장놀이 중 2000원짜리 1000원에 달라는 아이에 한 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일 어린이집 방문 행사 참관 영상 화제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의 한 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 프로그램을 참관하고 간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어린이들의 ‘아나바다(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고, 다시 쓰자) 시장 놀이’에도 동참했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의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해 어린이들과 시장 놀이를 하고 있는 모습.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아이누리 어린이집 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아이누리 어린이집은 세종시가 설치하고 대덕대학교가 위탁 운영하는 국공립 어린이집으로, 현재 약 90여 명의 영유아가 이용하고 18명의 교직원이 근무 중인 곳이다.

이 어린이집 교실 벽면에는 ‘아나바다 시장놀이’라는 글자가 적힌 그림이 걸려 있었다. 윤 대통령은 “아나바다가 무슨 뜻이에요?”라고 물었고, 윤진숙 아이누리 어린이집 원장은 “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고 다시 쓰자는 의미에서 학부모들이 물건을 보내준다”고 답한다.

그 뒤 윤 대통령은 양복 재킷을 벗고 아이들과 시장 놀이를 했다. 윤 대통령은 시장에 2000원에 나온 물건을 돈을 받고 파는 역할을 맡았다. 이 때 한 어린이가 1000원 한 장을 들고 윤 대통령 앞에 서서 “1000원에 주세요”라고 말하자, 윤 대통령은 “1000원에 줘 이거를?”이라고 말한다. 아이는 다시 5만원을 꺼내들어 윤 대통령에게 건넸고, 윤 대통령은 “어이구, 5만원”이라고 말한 뒤 아이에게 잔돈 4만8000원을 거슬러줬다.

윤 대통령은 시장 놀이를 마친 뒤에는 학부모, 보육 교사들과 간담회를 했다. 공개된 일부 대화를 보면 윤 대통령은 “난 아주 어린 영유아들은 집에서만 있는 줄 알았더니, 아기들도 여기를 오는구나. 두 살 안 되는 애들도”라고 말한다. 보육교사는 “6개월 차부터 온다”고 답한다.

윤 대통령은 “돌 좀 지나서 걸을 정도 되는 애들이, 아기들이 오면은 걔네들은 무슨... 어떻게 시간을 보내나요?”라고 묻고, 보육교사는 “연간 보육 계획안에 다 짜여져 있긴 하지만, 오감 놀이가 가장 많이 이뤄지고 있다”고 답한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날 윤 대통령이 간담회에서 “지금 여기 있는 소중한 아이들을 한 명 한 명 잘 길러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저출산 위기 상황에서 정부는 부모급여 도입, 보육교직원 처우 개선 및 어린이집 환경 개선을 국정과제로 선정하여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가정의 양육 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