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군 해난구조전대, 해상 드론 활용한 첫 조난자 탐색구조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국종 전문의와 유관기관 관계자 참가

해상드론 활용 구조물자 투하 및 응급처치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해군특수전전단 해난구조전대가 29일 처음으로 해상 드론을 활용한 해상 조난자 탐색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제주 남방 해상에서 이뤄진 이번 훈련은 지난 26일부터 진행하고 있는 해난구조전대 종합구조훈련의 일환이다. 해상드론을 활용한 조난자 구조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된 이날 훈련에는 해난구조전대 소속 구조함 광양함(ATS-II)과 국방부 의무자문관 이국종 전문의,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관계자 등이 참가했다.

이데일리

29일 제주 남방 해상에서 진행된 해상 조난자 탐색구조훈련에서 해상드론이 조난자 위치를 파악하고 있다. (사진=해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훈련은 심해에서 조난된 잠수함으로부터 승조원들이 탈출한 상황으로 시작됐다. 해상 드론은 빠른 속도로 인근 해역을 탐색해 조난자 위치를 파학한 후 조난자 구조를 위한 구명환과 위치표시장치(GPS)를 투하했다. 이에 해난구조전대 심해잠수사 대원들은 위치신호에 따라 고속단정을 이용해 조난자들을 구조했다.

훈련을 주관한 이종이 해난구조전대장은 “이번 해상 조난자 탐색구조훈련 시 최초로 해상드론을 활용한 것은 무인전력을 활용한 구조역량 강화를 위해 의미있는 훈련이었다”고 평가했다.

훈련에 참가한 국방부 의무자문관 이국종 전문의는 “분초를 다투는 해상 조난자를 신속히 탐색해 골든아워를 확보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해군이 해상드론을 적극 활용해 구조임무를 수행한다면 생사의 기로에 놓인 장병 및 국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데일리

29일 제주 남방 해상에서 진행된 해상 조난자 탐색구조훈련에서 이국종 전문의(맨 왼쪽)와 해군 의무인력들이 함정으로 후송된 조난자를 응급처치 후 감압챔버로 옮기고 있다. (사진=해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