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현대백화점그룹 "대전 아웃렛 화재 피해 보상안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희생자 유가족과 대화하는 정지선 회장
지난 27일 오후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 있는 유가족을 찾은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이 유가족에게 사과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참사와 관련해 "진정성 있는 보상안을 마련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번 화재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유가족들과 보상안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족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하면 직접 찾아가 요구사항 등을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발인 등 장례 절차와 유족들 편의에 필요한 업무를 수행하고 장례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장기적인 영업 중단으로 어려움에 처한 입점 협력업체들의 영업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업주들의 어려움을 청취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대전점 운영 중단으로 급여 지급 등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도급업체 직원들에게도 도급비를 지급하고 시설·미화·보안 등 도급업체 직원들을 위한 추가 지원책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26일 오전 현대아울렛 대전점 지하 1층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환경미화·시설관리 직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jyou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