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아·윤여정 등 여성리더 만난 해리스 “민주주의 강화하려면 성 평등 관심가져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미국 대사관저에서 열린 ‘신기원을 이룩한 여성들과의 라운드테이블(roundtable·원탁회의)’에 참석해 각 분야 여성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29일 한국을 방문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 여성 리더들과 만나 “민주주의를 강화하려면 반드시 성 평등에 관심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의 남녀 임금 격차와 ‘유리천장’을 지적하며 성 평등 정책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한 뒤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저에서 ‘신기원을 이룩한 여성들과의 라운드테이블(roundtableㆍ원탁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숙 한국여성정치문화연구소 회장과 전 피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연아 씨, 백현욱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김사과 작가, 최수연 네이버 대표, 배우 윤여정 씨와 이소정 KBS 앵커 등이 참석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나는 여성이 성공하면 사회 모든 부문이 성공한다고 강하게 믿는다”며 “우리는 이런 민주주의 가치를 지켜야할 책임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방문한 다른 국가에서도 여성 리더들을 만났다”며 “우리가 (여성으로서) 처음이었을지언정 분명 마지막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해리스 부통령이 하루 일정의 빠듯한 방한 기간에 여성 리더 간담회를 가진 것은 첫 여성 미국 부통령으로서 여성의 고위직 진출 확대를 비롯해 조 바이든 미 행정부 핵심 아젠다인 성 평등 정책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020년 대선 당시 여성을 부통령과 연방대법관으로 지명할 것이라고 공약한 바이든 대통령은 해스 부통령과 커탄지 잭슨 대법관을 지명했으며 여성 장관을 역대 최다인 12명 임명하기도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지난해 ‘UN 성 평등 정책 포럼’에 대표로 참석하는 등 사실상 바이든 행정부의 성 평등 정책을 이끌어왔다.

해리스 부통령과 백악관은 한국의 여성 고위직 진출이 다른 선진국에 비해 낮다는 점을 지적하며 방한 전부터 성 평등 이슈를 제기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28일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여성 지위를 보면 (그 나라) 민주주의 상태를 평가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한국에서) 그 문제를 꺼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NYT는 한국 남녀 임금 격차가 선진국 중 최대이며 여성 국회의원 비율이 5분의 1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윤 대통령이 대선 기간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했다는 내용도 인터뷰와 함께 소개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미국은 한국 여성이 직면한 장벽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는 한국과 전 세계에 중요한 이슈”라며 “해리스 부통령은 자신의 목소리와 리더십을 통해 여성의 기회를 확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인사가 한국에서 여성 리더들과 간담회 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올 6월 방한한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은 국내 스타트업 여성 창업가들과 만났으며,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은 7월 방한 당시 한국은행 여성 직원들과 ‘경제학계와 여성’을 주제로 대담하며 여성의 역할 강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