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30년 국산 전기차 330만대 생산…"글로벌 3강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국내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도약을 위한 청사진을 내놨습니다.

지난해 25만 대 수준이었던 전기차 생산 규모를 2030년까지, 10배 이상인 330만대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산업부가 현대·기아차, 한국GM 등 국내 완성차 업체와 진행한 자동차 산업전략 회의에서 나온 목표입니다.

세계시장 점유율을 5%에서 12%까지 끌어올려 세계 3위에 오르고, 2030년까지 전기차 전문인력 3만 명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김도훈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