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푸틴의 아이' 러 정교회 수장 "우크라 가서 전사하면 죄 씻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우크라이나 침공을 두둔한 러시아 정교회 수장이 예비군 동원령이 떨어지자 참전을 신성시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26일(현지시간) APTN 등에 따르면 전날 키릴 총대주교는 모스크바 인근 교회에서 한 강론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을 거론하며 "이 전쟁이 가능한 한 빨리 끝나길 기도한다"고 하면서도 우크라이나에서 싸우다 죽는 러시아 군인이 구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