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스타만 하는 우리 아이, 어떡하죠?”…오은영 박사가 답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은영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견디셔야 합니다”

인스타그램, 청소년 보호 위한 ‘가족 센터’ 도입

“아이 내면의 힘 기르기 위해 ‘신고’ 기능 필요”


한겨레

오은영 정신건강의학 전문의가 28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인스타그램 ‘가족 센터’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페이스북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하루에 여섯시간 붙들고 있는 아이에게 ‘이용 시간을 좀 줄여보자’고 했더니 아이가 ‘그럼 5시간 50분 쓸게요’라고 답했어요. 그럼 기자님들은 어떻게 반응하시겠어요?”

‘당연히 약이 오르고 화가 나겠지’ 생각하는 찰나, 오은영 선생님이 말했다. “바로 그 순간을 견디셔야 합니다. 어쨌든 아이가 자발적으로, 또 주도적으로 개선을 약속한 거잖아요. 이 때 격려하지 않고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마, 휴대폰 요금 끊어버린다’라고 했다가는 어떻게 될까요? 절대 문제 해결이 불가능합니다.”

인스타그램 운영사 메타의 한국 법인 페이스북코리아가 28일 오전 청소년 안전을 위한 새 기능 ‘가족 센터’를 소개하려고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연 기자간담회 현장은 자녀 양육 방법 상담소를 방불케 했다. 김진아 페이스북코리아 대표가 새 기능을 간단히 소개한 뒤, ‘온 국민 육아 멘토’ 오은영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박사)와 한석준 아나운서가 ‘청소년의 안전한 사회관계망서비스 이용과 부모 및 플랫폼의 역할’을 주제로 대담을 했다.

인스타그램 ‘가족 센터’(Family Center)는 청소년의 긍정적인 온라인 습관 형성을 돕기 위한 보호자 관리 감독 도구다. 보호자가 자녀에게 ‘관리 감독 계정’ 초대를 보내고 자녀가 이를 수락하면, 보호자 계정에서 자녀의 인스타그램 이용 시간을 확인하고 일일 시간 제한을 설정할 수 있다. 또 자녀가 다른 이용자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인스타그램 쪽에 신고한 경우, 보호자가 바로 알림을 받아볼 수 있다. 올해 3월 미국 이용자를 대상으로 먼저 도입한 이 기능은 이달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일부 국가에도 도입됐다.

한겨레

인스타그램 가족 센터 기능을 이용하면 보호자가 자녀의 앱 이용 시간을 확인하고(왼쪽) 일일 이용 시간 제한을 설정할 수 있다. 페이스북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 시간 제한 기능과 관련해 오은영 박사는 “보호자가 시간을 제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개개인의 특성을 고려한 실현 가능한 목표를 아이와 함께 정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2018년 국내에서 이뤄진 한 조사 결과를 보면, 성인들도 다섯 명 중 한 명(19%)은 하루에 5시간 넘게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쓴대요. 그런데 6시간 쓰는 아이가 30분으로 확 줄이겠다고 하면, 보호자가 ‘그것보다는 더 써야 하지 않을까?’ 말해 주는 게 오히려 더 나아요. 지키지 못할 기준을 정해 두고 매번 실패를 경험하도록 하는 건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청소년 보호자들이 ‘가족 센터’ 기능을 지나친 통제나 개입 도구로 여겨선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한 기자가 “아이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는데, 내가 댓글 다는 걸 싫어하는 눈치다. 심지어 나 몰래 부계정까지 만든 것 같다. 딱히 부모가 봐서는 안 되는 게시물을 올리는 것도 아닌 것 같은데 무슨 심리일까?”라고 묻자, 오 박사는 “사춘기 아이에겐 아이처럼 부모에게 의존하고 싶은 마음과 어른처럼 완전히 떨어져나가고 싶은 마음이 공존할 수밖에 없단 걸 받아들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겨레

인스타그램 가족 센터 기능을 이용하면 보호자가 자녀가 앱 안에서 교류하는 이들의 목록(왼쪽)을 확인할 수 있다. 자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신고할 경우 즉시 알림을 받아볼 수 있다. 페이스북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에게 ‘네가 올리는 게시글을 내가 보는 게 싫을 수 있단 걸 안다’고 분명히 밝혀 주세요. 그런 다음에 ‘혹시라도 사이버 불링(온라인 공간에서 일어나는 집단 괴롭힘) 같은 어려움을 겪는다면 함께 의논하기 위해 관리·감독 도구를 함께 써 보자는 거야’라고 설명한다면, 아마 많은 아이가 받아들일 거예요.”

오은영 박사는 가족 센터의 ‘신고하기’ 기능을 통해 아이가 사회관계망서비스를 이용하며 겪는 어려움을 보호자가 제때 파악하면, 문제 상황 대처뿐 아니라 아이가 긍정적인 자아상을 만드는 데에도 도움이 될 거라고 말했다.

“상대방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할 때 ‘그건 사실이 아니야’라고 알려준다고 해도 상대방을 설득할 수 없는 경우도 많아요. 하지만 아이가 자신에 대해서 분명히 말하도록 하는 것은, 상대방이 아닌 아이 자신을 위한 일이기도 합니다. 타인과의 관계에서 내면의 힘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니까요. 특히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선 상대방과 대면하지 못하잖아요. 그렇기에 신고 기능을 통해서라도 ‘당신이 한 말은 옳지 않다’고 아이가 주도적으로 말하도록 도와야 합니다. 만약 보호자가 ‘거 봐, 내가 그 친구랑 채팅 그만 하랬지’하고 타박한다면 아이는 바로 입을 다물어버릴 거예요.”



인스타그램 ‘가족 센터’의 관리·감독 기능을 이용하려면?

1. 인스타그램 앱 내 프로필 페이지 오른쪽 상단 ‘메뉴’ 버튼을 클릭한다.

2. ‘설정’ 버튼을 누른 뒤 ‘관리·감독’ 탭에 들어간다.

3. 자녀 계정에 ‘초대’를 보낸다.

4. 자녀의 관리·감독 참여 동의를 기다린다.

*보호자는 만 19세 이상, 자녀는 만 14∼18세여야 관리·감독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자녀가 인스타그램에 입력한 생년월일을 기준으로 만 19세가 되면 관리 감독 기능은 자동으로 종료된다.

*이 링크에 방문하면 ‘부모를 위한 인스타그램 가이드’를 내려받을 수 있다.

정인선 기자 ren@hani.co.kr

▶▶남다른 시각, <한겨레> 네이버 뉴스 구독
▶▶아침을 바꾸는 습관 H:730▶▶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