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만 콕 찍어 '압박성 질의서'…"음성 전문가도 해석 어려운 발음인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경구 기자(hilltop@pressian.com)]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문화방송(MBC)을 겨냥한 전방위 압박에 돌입했다.

미국 순방 중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 쪽팔려서 어떡하나?" 발언이 알려져 논란이 거세지자 여권 전반이 '동맹 훼손' 책임론을 앞세워 특정 언론사에 화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MBC에 보낸 질의서를 공개한 대통령실은 27일 "문화방송의 설명이 진상 규명의 시작"이라며 장기전을 예고했다. MBC가 보도유예 시점 이전에 '날리믄(면)' 발언을 '바이든'으로 왜곡 보도해 동맹을 훼손했다는 주장의 연장선이다.

대통령실은 '이 XX' 발언도 진실 규명 범주에 포함된다는 취지의 주장을 펴고 있지만, 발언 당사자인 윤 대통령이 어떤 발언을 했는지는 이날까지도 분명히 밝히지 않고 있다.

질의서에서 대통령실은 "음성 분석 전문가도 해석이 어려운 발음을 어떠한 근거로 특정하였는지", "대통령실 등에 발언 취지 및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이었는지", "가치판단을 하지 않았다면서도 '미국'이라는 단어를 '국회' 문구 앞에 첨언한 이유는 무엇인지", "사실관계가 불명확하고, 외교 분쟁을 초래할 수 있음에도 미 국무부와 백악관에 즉시 입장을 요청한 이유는 무엇인지" 등을 추궁했다.

그러면서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 없이 이뤄진 보도로 인해 대한민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훼손되고 국익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MBC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청한다"고 했다.

언론을 상대로 한 법적 대응이 부담스러운 대통령실은 파문을 'MBC 자막 조작 사건'으로 규정한 국민의힘에 법적 절차를 맡기면서도, 진위 공방의 주체로서 역공 수위를 늦추지 않으려는 의지로 읽힌다.

이에 대해 MBC는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엄연히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최고 권력기관인 대통령실에서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방송사 사장에게 보낸 것은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다"고 반박했다.

특히 "국내 대부분의 언론사가 똑같은 보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유독 MBC만을 상대로 이 같은 공문을 보내온 것은 MBC를 희생양 삼아 논란을 수습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갖게 한다"고 했다.

MBC는 이어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MBC 사장, 부사장, 보도본부장 중 한 명이 국회에 와서 국민의힘 과방위 위원과 ICT미디어진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대상으로 허위 방송에 대해 해명하라는 공문을 보내왔다"면서 "언론사 임원을 임의로 소환하려는 시도 역시 언론 자유를 심대하게 제약하는 행위"라고 했다.

프레시안

▲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이 담긴 영상 관련 보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경구 기자(hilltop@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