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주서 두 눈 훼손된 진도 믹스견 발견... 경찰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북 청주에서 진도 믹스견이 두 눈에 심한 상처를 입은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조선일보

경찰 로고. /조선DB


청주 상당경찰서는 개가 학대를 당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한 동물보호단체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생후 약 1년 된 이 진도 믹스견은 지난 22일 오후 3시 30분쯤 청주시 상당산성 부근 수로에서 한 동물단체 직원이 발견했다.

발견 당시 개의 두 눈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고 머리 등 온몸에 날카로운 물체에 찔린 듯한 자국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된 개는 안구 적출과 봉합 수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며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동물보호단체는 주인을 잃어 유기견이 된 이 개를 임시 보호해 왔다. 이 개는 동물보호단체 견사를 탈출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학대가 의심된다고 보고 주변 탐문과 폐쇄회로(CC)TV 확인 작업을 통해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