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베 국장일 일본 각지서 반대 시위…1만5천명 참가 집회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회 앞 대규모 항의 집회…국장 열린 무도관 주변서도 시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이 열린 27일 일본 각지에서 국장 개최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수도인 도쿄와 나고야, 교토 등지에서 열린 집회 참석자들은 시민에게 조의를 강요하는 국장은 헌법 위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베 전 총리 국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국내외에서 약 4천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쿄 소재 일본무도관에서 시작됐다.

같은 시간 일본 국회 앞에선 일본 시민단체 연합인 '아베 전 총리 국장에 반대하는 실행위원회'가 주최한 대규모 반대 집회가 열렸다.


주최 측은 "기시다 내각은 여론의 반대에도 아베 전 총리 국장을 강행하고 있다. 자신의 정권 연장을 위해 법적 근거도 없이 조의를 시민에게 강제하는 헌법 위반인 국장의 강행은 용납될 수 없다"며 집회 개최 이유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