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中 대만 침공땐 주한미군 투입할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사진)이 중국의 대만 침공 시 한국에 주둔하는 미군을 투입해 맞대응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27일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면 주한미군이 투입될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대만 방어를 위해 주한미군을 비롯해 어떤 병력을 활용할지 결정하는 것은 미국"이라며 "주한미군 병력 일부가 중국의 대만 침공 비상사태에 투입되더라도 한미동맹은 북한 억지를 유지할 수 있는 몇 가지 옵션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브루스 베넷 미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 한국 오산기지 등에 주둔하는 미 공군 병력이 미국 본토에 있는 어떤 공군보다 대만에 가깝다"며 "오산 혹은 군산에 있는 미 공군을 대만으로 보낼 수 있다"고 예상했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