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경기도 등 폭염주의보 발효…경북·전남은 호우주의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사진=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전역과 경기도, 충청북도 등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오늘(20일)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서울 전역과 경기도 안성, 용인, 하남, 성남, 의정부, 고양, 김포, 과천에 폭염주의보를 내렸습니다.

제주도와 충청북도 청주, 충청남도 부여와 논산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폭염주의보는 최고 체감온도가 33도를 웃도는 상태가 이틀 이상 계속되거나 더위로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집니다.

이날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춘천 32도 △강릉 28도 △대전 31도 △청주 32도 △대구 30도 △광주 30도 △전주 29도 △부산 29도 △제주 31도 등입니다.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지역도 있습니다.

경상북도 김천과 구미, 전라남도 흑산도·홍도, 신안(흑산면 제외), 목포, 무안, 영암, 화순은 이날 10시 30분을 기해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충청권(충남북부 제외)과 남부지방은 20㎜~70㎜의 비가 쏟아지겠으며 전라권은 8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강원남부와 충남북부, 제주도, 울릉도·독도는 5㎜~20㎜, 경기 남부와 강원중·북부는 5㎜ 내외로 예보됐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