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野, 경찰학교행 김건희 비판하자…김정숙 독사진 꺼내든 권성동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부적절한 행보" vs 권성동 "타지마할은?"

이투데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천·경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휴대전화를 확인하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19일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중앙경찰학교 신임경찰 졸업식에 참석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부적절한 행보"라 비판하자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독사진은 어떤 외교적 성과를 창출했나”고 반문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인도 단독순방에 대통령 휘장까지 앞세웠던 2018년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독사진은 어떤 외교적 성과를 창출했나”며 “타국 정상들은 방문한 전례도 없는 관광지들을 숱하게 방문하며, 반복된 국민의 지탄에는 ‘해당 국가의 간곡한 요청이 있었다’는 터무니없는 변명을 내세운 것이야말로 지독한 월권의 상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부부가 경찰학교 졸업생들의 졸업을 격려하는 건 마땅한 일”이라며 “2019년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중앙경찰학교 졸업식에 참석했다. 민주당 논리라면 김정숙 여사는 자신을 문 전 대통령과 동격으로 여긴 것이냐”고 반박했다. 앞서 민주당은 김건희 여사가 경찰학교 졸업식에서 별도로 간담회를 가진 것에 대해 “대통령 일정을 보조한 것이 아니라 단독 일정을 소화한 것”이라며 “김건희 여사가 자신이 윤 대통령과 동격이라고 여기는 것인지 황당하다”고 비판했다.

이투데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이 끝난 뒤 졸업생으로부터 받은 사진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지난 과거를 돌아보라. 라오스 방문 때 대통령을 앞질러 간 김정숙 여사의 위풍당당한 걸음은 무엇을 과시한 거냐”며 “영부인 지위였느냐, 아니면 국가 원수와 동격이라는 위세였느냐”고도 했다. 당시 김정숙 여사가 문 전 대통령보다 앞서 걸어간 사진이 공개되자 민경욱 전 의원 등 보수층 일각에서 “영부인이 대통령보다 앞선 의전 서열 1위냐”고 공세를 편 바 있다.

그러면서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마구잡이 생떼가 도를 넘고 있다. 민주당이 법치와 치안마저 정쟁의 도구로 삼는 모습이 하루 이틀은 아니지만, 전례 없는 민생 위기 상황에서조차 잘못된 행태를 반복하는 민주당에 비애감마저 느낀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경찰 수사를 받는 김건희 여사의 경찰학교 방문 및 졸업생 간담회는 부적절한 행보”라며 “경찰의 ‘봐주기 수사’에 화답이라도 하듯 경찰학교를 방문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자신의 허위 학·경력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가운데 수사 대상인 김건희 여사의 경찰 관련 일정은 상식적이지 않다. 경찰이 알아서 ‘혐의없음’으로 수사 종결해줄 것으로 믿고 일정을 소화한 것이냐, 아니면 이런 행사를 통해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위엄을 경찰에 과시한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투데이/하유미 기자 (jscs508@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