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국인 관광객 늘긴 했는데"...상인들은 노심초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한때 외국인들의 관광 명소였던 서울 명동과 이태원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요즘은 거리두기 해제로 상권이 조금씩 살아나고 있지만, 상인들은 마냥 웃을 수만은 없다고 합니다.

윤해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국 걸그룹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외국인 관광객들.

뮤직비디오도 찍고, 기념사진도 남깁니다.

1년 만에 '체험형 전시공간'으로 재탄생한 한국 관광 홍보관의 요즘 모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