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北 “순항미사일, 온천 아닌 안주서 발사”… 美측 자산이 탐지한 곳과 90여km 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담대한 구상 거부]

김여정, 한미 밝힌 지점 틀렸다 주장

軍 “우리측 경보기 탐지 안했지만, 기존 ‘온천서 발사’ 분석 변동 없어”

일부선 “탐지 어려워도 요격 가능”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17일 북한이 쏜 순항미사일 2발의 발사 지점이 평안남도 ‘온천’이 아니라 ‘안주’였다고 이틀 뒤인 19일 주장했다. 우리 군이 앞서 온천이라고 발표한 데 대해 북한이 이례적으로 정정하고 나선 것. 안주와 온천은 직선상 90여 km 떨어져 있어 적지 않은 거리다. 다만 우리 군은 이날 온천이란 기존 한미 평가에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당시 순항미사일은 미 측 자산으로 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고도로 비행하는 순항미사일을 공중에서 탐지할 수 있는 우리 군의 조기경보기(피스아이)는 당시 임무를 수행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여정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의 무기시험 발사 지점은 남조선 당국이 서투르고 입빠르게 발표한 온천 일대가 아니라 평남 안주시의 ‘금성다리’였음을 밝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늘쌍(항상) 한미 사이 긴밀한 공조하에 추적감시와 확고한 대비태세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외우던 사람들이 어째서 발사 시간과 지점 하나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지, 무기체계의 제원은 왜서 공개하지 못하는지 참으로 궁금해진다”고 비아냥댔다. 또 “제원과 비행자리길이(비행거리)가 알려지면 남쪽(남측)이 매우 당황스럽겠는데 이제 저들 국민들 앞에 어떻게 변명해나갈지 정말 기대할 만한 볼거리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이러한 김여정의 주장에 대해 군은 기존 발표가 맞는다고 일축하면서도 북한 순항미사일의 구체적인 탐지제원은 밝히지 않았다. 앞으로도 정보자산 노출 우려 등으로 분석 내용을 공개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김여정의 발언이 한미 정보자산 역량을 훼손하고 군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를 떨어뜨리기 위한 일종의 기만행위인 것으로 보고 있다.

순항미사일의 경우 발사 초기부터 50∼100m 저고도로도 날 수 있어 레이더 탐지가 쉽지 않다. 특히 선회기동을 하면서 몇 시간 단위로 비행해 추적도 까다롭다. 게다가 ‘전술핵무기’ 중 하나로 순항미사일이 개발되는 만큼 향후 전술핵탄두 투발 수단으로 우리 방공망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보다 탐지하기가 어려운 게 사실”이라면서도 “남쪽으로 날아올 경우 탐지, 요격엔 문제가 없다”고 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