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새우 사서 집에 오니 41도 폭염에 조리…‘황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서 슈퍼마켓 구입 생새우, 1시간만에 익는 일 발생

해당 내용, SNS서 급확산…‘바이두’서 가장 많이 검색

누리꾼들 “요리할 필요 없다…가스비 절약됐네” 반응

세계일보

바닥 부분에 있는 새우가 빨갛게 익었다. SCMP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들어 극심한 폭염이 전 세계를 덮친 가운데 중국에서도 극심한 폭염으로 슈퍼마켓에서 산 생새우가 집으로 오는 도중 빨갛게 익어버리는 웃지 못할 일이 발생했다.

해당 내용은 중국의 소셜미디어(SNS)에서 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으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19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허난성 신양현에 사는 팡모씨는 지난 15일 오전 9시께 슈퍼마켓에서 생새우를 사서 집으로 왔는데,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일부 새우가 빨갛게 익어있었다.

이날 이 지역의 기온은 섭씨 41도까지 치솟았었다.

팡씨는 “새우를 샀을 때 그것들은 매우 신선했다. 나는 새우 봉지를 뜨겁게 달궈진 바닥에 한번 내려놨고, 전기자전거 뒷좌석에 올려놓기도 했다”며 “(새우가 익은 건) 아마도 더운 날씨탓인가 보다”라고 말했다.

팡씨는 새우가 익은 모습을 촬영해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이는 ‘새우 조리 사건’으로 명명되며 중국의 검색엔진 바이두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동영상이 됐다.

팡씨의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다 익었으니 굳이 요리할 필요가 없겠다’, ‘가스비 절약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대기의 온도가 40도 이상이면 지표면의 온도가 최대 70도까지 올라갈 수 있다며 운반 도중 바닥 부분에 있는 새우가 삶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근 중국 남부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평균 기온이 38도를 웃돌고 있을 정도다. 중국에서 가장 큰 강인 양쯔강과 두 개의 가장 큰 담수호인 포양호와 둥팅호는 6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