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전·북송'‥대통령기록관 연이어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탈북 어민 강제 북송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는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에 검사와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2019년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탈북 어민 북송 당시 문서들을 골라 열람하는 방식으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검찰은 2019년 청와대와 국정원이,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한 북한 어민 2명의 합동 조사를 법적 근거 없이 조기 종료시키고, 이들의 귀순 의사를 무시한 채 북한에 강제로 돌려보낸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