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고 다투던 동기...文정권 핍박 받으며 동병상련” 한동훈·이원석의 인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정부 첫 검찰총장 이원석 후보자 누구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원석(53·사법연수원 27기)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윤석열 사단’의 핵심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이 후보자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을 바로 곁에서 보좌했다. 이는 ‘윤석열 검찰’이 ‘조국 일가 의혹’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등을 수사하자 문재인 정부가 윤 대통령과 주변을 강하게 압박하던 시기와 겹친다. 검찰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이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때 총장과 대검 참모로 어려움을 같이 겪으며 가까운 사이가 됐다”고 전했다.

그에 앞선 두 사람의 인연은 이 후보자가 수원지검 특수부 검사 시절인 2007년 당시 대검 검찰연구관이었던 윤 대통령과 함께 삼성그룹 비자금 및 로비 의혹 사건 수사에 참여한 정도가 회자한다.

조선일보

이 후보자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사법연수원 동기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검사 임관 후 특별수사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그 분야 경력을 쌓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 후보자가 2015년 옛 대검 중앙수사부 1과장에 해당하는 대검 수사지휘과장일 때 한 장관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을 지냈고, 이 후보자가 2016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에 발탁됐을 때 한 장관은 부패범죄특별수사단 2팀장을 맡았다.

조선일보

2019년 10월 17일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오른쪽)과 이원석 기획조정부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9.10.1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법조인은 “이 후보자는 2019년 7월 한 장관과 함께 대검 부장(검사장)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게 되면서 ‘윤석열 사단’에 합류하게 된 셈”이라고 했다. 당시 이 후보자는 대검 기조부장으로 주요 현안에 대응하는 역할을 했고, 한 장관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조국 사건 등의 수사를 지휘했다.

2020년 1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사단 학살 인사’를 하면서 이 후보자는 수원고검 차장검사, 한 장관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좌천됐다. 한 검찰 간부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하던 두 사람은 문재인 정권의 핍박을 같이 받으며 동병상련을 느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2020년 1월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한동훈(맨 오른쪽에서 둘째) 당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이원석(맨 오른쪽) 당시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별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때 검찰총장은 현재 대통령이 되었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법무부장관이 되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 당시 대검 기획조정부장이었던 이원석 현 대검 차장검사를 18일 검찰총장에 지명했다./장련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자는 특별수사 부서와 기획 부서를 두루 거친 ‘특수·기획통’이란 평가를 받는다. 2002년 불법 대선 자금 사건, 2005년 에버랜드 전환사채 저가 발행 사건, 2007년 삼성 비자금 및 로비 의혹 사건, 2011년 오리온 비자금 사건, 2016년 정운호 법조 비리 게이트 등의 수사에 참여했다. 2017년 ‘국정농단’ 사건 때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고 기소했다.

검찰의 한 간부는 “이 후보자는 ‘똑부(똑똑하면서도 부지런함)’ 스타일로 굉장히 신중하고 꼼꼼한 성격”이라며 “역대 검찰총장 가운데 조직 장악력이 가장 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후보자는 전남 보성 출신으로 서울 중동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1998년 서울지검 동부지청 검사로 임관한 뒤 법무부 법무심의관실 검사, 대검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조부장, 제주지검장 등을 지냈고 지난 5월 대검 차장이 됐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임기를 남긴 상태에서 사임하면서 이 후보자는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았다. 한 전직 대검 간부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한 장관과 이 후보자는 검찰 인사나 정책에서 매우 협조적인 관계였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취재진에 “저는 총장이라는 막중한 자리에 많이 부족한 사람으로, 비결이나 지름길은 있을 수 없다”며 “국민 목소리를 더욱 겸손하게 경청하고 기본권 보호에 모든 힘을 다 쏟겠다”고 했다. 그는 검찰총장 직무대리로 ‘전세 사기 엄벌’ ‘보이스피싱 수사 강화’ 등 민생 관련 수사를 챙기는 모습도 보였다.

이 후보자 앞에는 문재인 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살 진상 은폐’와 ‘탈북 어민 강제 북송’ 의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한 ‘대장동 특혜·비리’ ‘백현동 개발 비리’ 등 주요 사건 수사가 쌓여 있다. 이 후보자가 윤 대통령과 가까운 만큼, 사정(司正)을 총괄하면서 검찰 독립성을 유지해야 하는 것도 과제다. 이 후보자는 “밖에서 염려하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검찰의 중립성은 국민 신뢰의 밑바탕이자 뿌리로, 검찰 구성원 모두 중립성이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만큼, 이 가치를 소중하게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