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의점 알바女에 주먹질한 중년男 "너 때문에 내 손등 피나잖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16일 서울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한 중년 남성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20대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을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중년 남성이 마스크를 써달라는 20대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에게 주먹을 휘둘러 중상을 입히는 일이 발생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A(24ㆍ여)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 10분쯤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근무하던 중 마스크를 턱에 걸친 중년 남성에게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 남성은 A씨의 말을 무시하며 “담배를 달라”고 요구했고 A씨는 재차 마스크 착용을 부탁했다.

그러자 이에 격분한 남성은 카운터 안쪽으로 들어와 A씨의 얼굴을 오른손 주먹으로 강타했고, A씨는 바닥에 쓰러질 정도로 큰 충격을 입었다.

남성은 A씨를 폭행한 뒤 “너 때문에 내 손등에 피가 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잠시 후 정신을 차린 A씨는 편의점 비상 버튼을 눌러 경찰에 신고했다. 이런 장면은 편의점 CCTV에도 고스란히 담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폭행으로 입안이 찢어져 5바늘을 꿰맸으며 위아래 이가 여러 개 흔들려 심할 경우 흔들리는 이를 모두 뽑아야 하는 상태다.

A씨는 “남성이 ‘얕보냐, 만만해 보이냐’는 식으로 말한 뒤 바로 카운터 안으로 들어와 폭행했다”며 “바닥에 피를 흘리는 나를 보며 ‘너가 이렇게 한 거다. 너 때문이다. 그냥 담배를 줬으면 이런 일이 안 생겼다’라고 나에게 책임을 떠넘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성이 나에게 '피 좀 닦아라. 근데 미안하다'라고 말했으나 진심이 느껴지지 않았다”고도 했다.

관할 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이 남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