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취임 100일 尹, 장애인 가족 만나... ‘국정의 추’ 포용으로 옮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결집된 목소리 못 내는 분들에 공정한 기회 주는게 국정철학”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발달 장애인과 그 가족들을 만났다. 취임 100일 기자회견 이후 첫 현장 일정이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는 “결집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들이 공정한 기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게 국정 철학”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넘기면서 집단적 목소리를 내기 힘든 장애인, 비정규직, 중소기업 관련 정책에 무게를 둘 것으로 관측된다. 국정 운영에서 ‘포용’을 강화하는 쪽으로 기조 변화에 나섰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충현복지관을 찾아 발달 장애인 훈련생들을 만났다. 윤 대통령은 작업장에서 색연필 포장 작업을 함께해보며 발달 장애인과 그 가족, 복지관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발달 장애인 교육 수업을 참관하고 교육생들이 그린 그림도 관람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본 현장을 찾았다. 발달 장애인 가족이 목숨을 잃은 반지하 주택이었다. 발달 장애인과 그 가족이나 취약 계층이 처한 열악한 주거 환경에 대한 개선 요구 목소리가 커진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직접 발달 장애인, 그 가족들과 면담에 나선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발달 장애인 돌봄 체계를 강화하고 앞으로의 추진 상황도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최근 발달 장애인들이 예술, 스포츠 등 활동 무대를 넓혀가고 있지만, 대다수 발달 장애인의 현실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공공 부문의 허리띠를 졸라매서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껍게 지원하는 데 쓸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날 회화 교실에서 ‘한번 같이 그림을 그려보라’는 지도 선생님의 말에 “내가 망칠 것 같은데…”라며 붓을 들기도 했다. 복도에 전시된 발달 장애인 그림 8점을 둘러보고는 “작품이 아주 좋네”라고도 했다. 한 발달 장애인이 자신이 그린 그림이 들어간 파우치와 핸드드립 커피를 선물하자 윤 대통령은 “그림이 너무 멋있네”라며 “커피를 마시고 빼서 버리기가 아깝겠네. (포장지를) 계속 모아야겠네”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충현복지관을 방문, 발달장애인 교육생들의 회화 수업을 참관하며 그림을 그려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결집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들을 국가가 적극적으로 찾아서, 이분들이 공정한 기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게 우리 정부의 국정 철학”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 로비에 발달 장애인 예술 작품을 전시한 것을 거론하면서 “(발달 장애인들이) 전반적으로 사회 활동에 대단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정치에 입문한 뒤 참모들에게 “우리 사회에서 대변되지 못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취임 후 국정의 중심을 ‘민생’, 특히 사회적 약자와 취약 계층을 포용하는 데 뒀다”면서 “다만 임기 초반 정치적 갈등 이슈가 두드러지면서 이런 취지가 다소 묻힌 측면이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선 노조의 불법 투쟁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면서도 정규직과 비정규직 파견 근로자, 대·소기업 간 임금 격차 등 노동시장 양극화 해소와 사회 안전망 구축을 노동 개혁에 포함해야 한다고 했다. 불법에 대해서는 노조뿐 아니라 기업에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기점으로 북한에 ‘담대한 구상’을 제안한 것도 국정 기조 전환의 하나로 보는 시각도 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확고한 의지만 보여주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다 도와주겠다”면서 북한에 대화를 촉구했다. 기존의 ‘선(先) 핵 폐기, 후(後) 보상’ 방식과 다른 접근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정치적 가치로 자유주의를 지향하는데, 이는 좌우 양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합리적 목소리에 열린 태도를 갖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최경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