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외교부 "`담대한 구상` 비핵화 협상 준비 돼있어…北 호응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외교부 고위 당국자 취재진 만나 설명

"능동적으로 협상에 나올 수밖에 없는 여건을 만들겠다는 그림"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외교부가 북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과 관련해 비핵화 협상을 할 준비가 돼 있으며 상응조치에 대한 아이디어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7일 오전 취재진을 만나 “북한이 능동적으로 협상에 나올 수밖에 없는 여건을 만들겠다는 게 우리의 그림이다”라며 “북한의 이익에 부합하기에 호응을 해 올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담대한 구상’이라는 대북 정책 방향성을 제시했다. 북한이 비핵화로 전환 시, 식량·의료 지원 등 6개 분야에서 그에 상응하는 경제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전략이다.

해당 당국자는 “비핵화에 대한 협상이 준비가 돼 있고 상응조치에 대한 아이디어를 마련하고 있다. 한미 간에도 긴밀히 협의가 돼 있다”라면서 “관련 국과도 소통하고 있다. 제일 중요한 건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이다”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진정성 있는 태도로 나온다면 ‘한반도 자원·식량 교환프로그램’(R-FEP) 가동을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과 제재 면제를 협의해볼 수 있다고도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혼자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 결정은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이 해야 한다”라면서 “(제재 면제를) 협의할 생각은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우려를 해소, 해결 또는 대응해 줄 수 있는 여러 아이디어를 담은 패키지를 준비 중이다”라고 부연했다. 북한의 우려라는 건 체제 안전 보장에 대한 문제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