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친러` 도네츠크 수장, 北김정은에 축전…"호혜적인 협조 확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조선중앙통신 보도

지난 15일 `조선해방의 날`(광복절) 맞아 축전 보내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수장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상호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은 우크라이나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독립 선포 후 수립한 미승인 국가다.

이데일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공화국의 데니스 푸실린 수장은 지난 15일 이른바 ‘조선해방의 날’(광복절)을 계기로 이 같은 내용의 축전을 김 위원장에게 보내왔다.

통신은 푸실린의 직함은 ‘수반’이라고 표현했다. 푸실린은 축전을 통해 “지난날 조선 인민의 역사는 시련으로 가득 차고 자유를 위한 길에는 난관도 많았지만 조선 인민은 그것을 용감하게 그리고 당당하게 이겨냈다”면서 “오늘 돈바스 지역 인민들도 77년 전 조선 인민처럼 자유를 위해, 역사적 정의를 되찾기 위해 투쟁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조선 인민의 강의성과 용감성, 위력은 역사에 아로새겨졌으며 다른 수많은 나라들에 있어 귀감으로 되고 있다”며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이에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는 호혜적인 쌍무협조가 이뤄지리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 인민공화국을 공식 인정한 뒤, 최근 이곳의 재건작업을 위해 북한 노동자를 투입하는 방안을 협의해왔다. 그러나 북한이 해외 노동자를 투입하는 것은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위반 사항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