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메라 앞에서 가방을 스윽…스페인서 생방송에 딱걸린 도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도둑이 생방송 카메라에 잡히는 줄 모르고 범행을 벌이다 덜미가 잡혔다.

15일(현지 시각) 영국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바르셀로나 산트 미켈 해변에서 한 관광객을 인터뷰하던 스페인 국영방송 TVE 카메라에 도둑이 포착됐다.

조선일보

/트위터


당시 영상을 보면 관광객이 “바르셀로나의 아름다운 해변과 깨끗하고 차가운 바다를 사랑한다”고 말하는 동안 뒤쪽으로 한 남성이 백사장에 있는 검은 가방을 향해 성큼성큼 걸어가는 모습이 모인다. 이 남성은 자신의 것처럼 자연스럽게 가방을 집어 들고 사라진다. 이는 가방 주인이 카메라 밖으로 벗어난 지 4∼5초 만에 벌어졌다.

조선일보

/트위터


잠시 뒤 돌아온 가방 주인은 가방을 도둑맞았다는 사실을 알아채고서 당황스러워하며 애타게 가방을 찾아다닌다. 해당 장면은 뉴스 전파를 타고 실시간으로 생중계됐다.

도둑이 우연히 생방송 카메라에 잡히면서 현지 경찰은 비교적 수월하게 범인을 붙잡을 수 있었다. 바르셀로나시 경찰은 14일 트위터를 통해 “소셜미디어에 게시된 영상과 피해자의 신고 덕분에 산트 미켈 해변의 도둑을 찾았다”며 도둑이 훔쳐 간 소지품 일부를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는 세계적인 관광지로 유명하지만 여행객을 노린 범죄도 자주 일어나는 곳이다.

한편 현지 경찰에 따르면 올해 1~5월 바르셀로나에서는 3만 4000건의 절도 신고가 접수됐다. 하루에 거의 225건꼴로, 같은 기간 강도 사건도 하루 평균 27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