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19] 방역당국 "8월말 20만명 유행 정점···느린 속도로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재유행의 정점이 이달 말 20만명 이내 수준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코로나 확진자 규모는 느린 속도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8개의 연구팀의 유행 예측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전망을 발표했다.

방대본이 분석을 의뢰한 8개 연구팀은 이번 유행 정점이 8월 중순에서 하순께 최소 13만5000명에서 최대 33만2000명 규모로 나타날 수 있다는 전망치를 내놨다. 위중증 환자는 9월 초 최대 800~900명, 사망자는 최대 100~140명까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방대본은 하루 확진자 규모를 최대 33만명까지 예측한 기관이 있지만 대부분은 11만~19만명 정도로 수준이었고 20만명 이내가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전문가들은 8월 중으로 일평균 20만명 전후로 정점을 맞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며 “감염재생산지수가 지난주 대비 소폭 증가(1.14→1.18)했지만 유행 추세는 아직 크게 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행세가 휴가철 이동량, 최근 기상악화 영향 등에 따라 변동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8월 말 정점 이후 유행 양상에 대해서는 “급격하게 감소되기보다는 좀 느린 속도로 감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이 단장은 이어 “사람들의 접촉이 얼마나 빈번하게 일어나는지, 백신과 자연 감염을 통한 항체나 면역 수준이 얼마나 낮아지는지, 실내 환경에 오래 머물게 되는 등의 계절성 요인 등이 앞으로 유행 전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봤다.

방역당국은 아직 숨은 감염자의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백 청장은 “지난 4월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확진자 규모는 전체의 29%였는데 항체양성률은 35% 정도였다”면서 “20~30% 정도의 환자가 확진되지 않고 감염이 지나갔을 것으로 추정하는데, 지금도 비슷하거나 조금 더 좋을 수도 있다고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숨은 확진자의 영향을 확인할 수 있는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아직은 기존 환자 대비해서 예측 수치 이내에서 발생하고 있어서 숨은 확진자가 역학에 미치는 영향이 많이 크지는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백청장은 최근 우리나라의 주간 인구 100만명당 확진자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많은 수준이라는 통계(아워월드인데이터) 발표 내용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코로나19 중증화율과 치명률은 지속해서 감소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치명률은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일상을 활발하게 유지하고 있으면서 젊은 층을 대상으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고위험군에 대한 보고가 비교적 잘 유지되고 있어서 낮은 치명률을 보이는 정도로 관리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8월2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비수도권의 위험도는 2주 연속 ‘높음’ 단계로 평가됐다. 수도권과 전국의 주간 위험도는 6주째 ‘중간’ 단계를 유지했다. 비수도권의 주간 위험도는 지난주 ‘높음’으로 격상된 데 이어 이번주에도 높음 단계를 유지했다.

8월2주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2만1836명으로, 전주 대비 1.3배 증가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18로, 7월2주 이후 4주 간 감소세(1.58→1.54→1.29→1.14)를 멈추고 반등했다. 감염 확산을 의미하는 수치 1.0은 7주째 유지되고 있다.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450명, 사망자는 330명으로 각각 전주 대비 38.9%, 57.9% 증가했다.

아주경제=이효정 기자 hyo@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