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리카락 나왔다, 음식값 돌려달라”…72만 유튜버의 ‘연쇄 사기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유튜버 A씨와 그 일행이 음식값을 놓고 사기극을 벌이는 모습이 식당 CCTV에 포착됐다./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2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가 한 햄버거 가게에서 음식값을 놓고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KBS 보도에 따르면 최근 강원도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를 찾은 유튜버 A씨와 그 일행은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

당시 A씨는 해당 식당에서 남성 1명, 여성 1명과 함께 식사를 했다. 이들의 행각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면 한 젊은 여성이 의자에 걸려있는 담요에서 뭔가를 떼어내 식탁 위 휴지에 놓는다. 이 여성과 남성은 먼저 자리에서 일어선다.

이후 남아있던 여성은 종업원에게 휴지를 보여주며 먹던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항의해 음식값을 환불받고 돌아갔다. 종업원은 “(당시 손님의) 기분이 너무 언짢으시고, 자기 딸은 비위가 너무 약해서 지금 구역질하러 화장실에 갔다면서 메뉴 전체에 대한 환불을 원하시더라”고 말했다.

음식점 사장은 가게 CCTV를 확인하고 나서야 속았다는 걸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A씨와 그 일행은 한 달 전에도 비슷한 일을 벌여 음식을 다시 가져오라고 요구해 먹고 갔다고 한다.

사장은 “아무 것도 접시에 남아있지 않은 상태에서 전혀 음식이 묻어있지 않은 머리카락을 저희한테 주면서 환불해달라고 했다”며 “두번 연속으로 이렇게 방문해서 한 거는 정말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와 일행이 상습적으로 사기를 벌인 것으로 보고 신병 확보에 나섰다. A씨는 구독자가 72만명에 달하는 유튜버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현재 댓글 사용이 중단된 상태다.

A씨는 이날 오후 10시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A씨는 “많은 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 갑작스러운 사건에 경황이 없어 글이 많이 늦어진 점 또한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보도에 대해 사건의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저는 해당 보도 이전에 어떠한 연락도 받은 사실이 없으며, 이날 저녁까지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갑작스러운 소식에 어쩔 수 없이 제가 활동하는 SNS의 댓글을 모두 막아뒀다”고 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에 사건이 정리되는 대로 입장문을 올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