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충청도 압승, 누적득표율 73%…최고위원도 친명 독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14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 충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전·세종시당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이 후보의 권리당원 투표 누적 득표율은 전날 74.81%에서 73.28%로 소폭 낮아졌으나, 여전히 독주를 이어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의 1차 국민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이재명 후보의 독주가 이어졌다. 14일 오후 대전 한밭종합운동장 체육관에서 발표된 1차 국민여론조사(12~13일)에서 이 후보는 79.69%를 득표해, 박용진(16.96%)·강훈식(3.35%) 후보를 크게 앞질렀다.

이 후보는 이날 발표된 충청권 결과를 포함한 12개 시·도 권리당원 투표 누적 득표율에서도 73.28%를 기록해 압도적인 선두를 유지했다. 박용진·강훈식 후보의 권리당원 투표 득표율은 각각 19.90%, 6.83%였다. 민주당은 오는 28일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투표 40%, 전국대의원 투표 30%, 1·2차 국민여론조사 25%, 일반당원 여론조사 5%를 합산해 당선인을 결정한다.



이재명 “권력 탐한 일 없다”…박용진 “오물 묻은 옷 안 돼”



이날 오후 충북 청주 CJB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충북 순회 경선 첫 연설자로 나선 이 후보는 “민주당 전당대회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 기록하고 있다. 가장 높았던 2년 전 투표율 41.0%에 0.4% 포인트가 부족하다”라며 “사상 최대의 높은 투표율 보여달라. 그게 민주당이 당원 중심 정당으로 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어 “사회운동과 정치활동을 해 오면서 권력을 탐한 일은 없다. 오로지 세상을 바꿀 수 있고 더 공정한 사회를 만들 수 있는 힘, 일할 기회를 원했을 뿐”이라며 “국민의 꿈을 실현하는 강력한 민주당이 되게 할 역할과 책임을 부탁드린다.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의 14일 대전·세종시당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는 모습. 박 후보의 권리당원 투표 누적 득표율은 전날 20.31%에서 19.90%로 소폭 낮아졌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박용진 후보는 이날도 이 후보와 각을 세웠다. 박 후보는 “국민이 기다리는 민심이라는 식당이 있다. 그 식당에는 오물이 묻은 냄새 나는 옷으로는 들어갈 수 없다”며 부정부패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할 수 있게 한 당헌 80조 개정 움직임에 대해 거듭 반대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도 그 조항이 있다. 차떼기 정당의 후신만도 못한 도덕적 기준을 왜 만드나”라며 “행여나 개정 이유가 어떤 한 사람 때문이라면 더더욱 반대한다. 사당화(私黨化) 논란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충청 출신 강훈식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어제 우리 당 (순회 연설) 생방송을 1500명이 봤는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기자회견은 4만명이 봤다고 한다”며 “우리 당을 흔들어 깨워야 한다. 누구의 탓이 문제가 아니라, 우리 당원들이 민주당을 살리기 위해 같이 호흡해야 한다. 그 새로운 변화는 강훈식”이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이어 “이재명은 이래서 밀어내고, 박용진은 저래서 쳐낸다면, 민주당은 도대체 누구와 함께 정치하는 것이냐”라며 당내 통합을 강조했다.

중앙일보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14일 대전·세종시당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강 후보의 권리당원 투표 누적 득표율은 이날 충청권을 거치면서 4.88%에서 6.83%로 상승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지층·무당층 여론만 집계…최고위원도 친명 독식



당초 박용진·강훈식 캠프에선 이날 발표된 1차 국민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권리당원 투표와 다를 수 있다”는 기대 섞인 전망도 나왔으나, 막상 발표된 국민여론조사 결과에선 ‘이재명 쏠림’ 현상이 더 심해졌다. 국민여론조사에서 먼저 지지정당을 물은 뒤 국민의힘이나 정의당 지지층을 제외하는 ‘역선택 방지 방식’이 채택됐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전화자동응답(ARS) 조사는 인지도가 절대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 후보가 다른 97세대(90년대 학번·70년대생) 후보들을 압도했다”고 분석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들이 14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전·세종시당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 정청래, 고영인, 박찬대, 장경태, 서영교, 고민정, 윤영찬 후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고위원 후보 국민여론조사에서도 친이재명계 후보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정청래 후보가 30.61%를 얻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2위 고민정 후보(21.57%)를 제외하곤 장경태(12.61%)·서영교(11.78%)·박찬대(9.50%) 등 친이재명계 후보가 당선권인 5위 안에 들었다. 비(非)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윤영찬(6.25%)·송갑석(5.41%)·고영인(2.27%) 후보는 당선권 밖이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