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우드 스타' 앤 헤이시, 교통사고 중태 일주일 만에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 사진은 지난 2011년 1월 23일(현지시간) 그가 유타주 파크 시티에서 열린 선댄스 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통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졌던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가 53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3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앤 헤이시는 교통사고 후 결국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에 이르렀다.

앤 헤이시 측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밝은 빛, 친절하고 즐거운 영혼, 사랑하는 어머니, 의리 있는 친구를 잃었다”며 “항상 진실의 편에서 사랑과 수용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그녀의 용기는 우리에게 계속해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애도했다.

앞서 앤 헤이시는 지난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차를 몰다 인근 주택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낸 뒤 전신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졌다. 무산소성 뇌손상 진단을 받은 헤이시는 11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음주운전에 무게를 두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초기 혈액 검사에서 앤 헤이시에게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으나, 경찰은 병원에서 처치한 마취제 성분일 수도 있다며 2차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1987년 NBC드라마 ‘언아더 월드’로 데뷔한 앤 헤이시는 영화 ‘식스 데이즈 세븐 나잇’, ‘와일드 카드’, ‘오프닝 나이트’, ‘더 베스트 오브 에너미즈’ 등에 출연했다.

특히 그는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에 출연해 국내에서도 얼굴이 잘 알려져 있다.

헤이시는 양성애자로 미국 유명 토크쇼 진행자인 엘런 드제너러스와 교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엘런 드제너러스는 소셜미디어에 “오늘 슬픈 날이다. 그녀의 가족, 친구들에게 나의 모든 사랑을 보낸다”며 애도 글을 남겼다.

헤이시는 2001년 결혼 후 2007년에 이혼한 전 남편 콜리 라푼 사이에 아들을 두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