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베 국장에 美부통령 참석 조율… 푸틴은 참석 안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지원 유세 중 총격을 받아 숨진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장례식이 12일 도쿄 내 사찰인 조조지에서 열린 가운데 시민들이 조조지를 떠나는 아베 전 총리의 시신 운구 차량을 향해 손을 흔들며 배웅하고 있다. 2022.7.12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달 27일로 예정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참석하는 방향으로 미일 양국 정부가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 설명을 토대로 한 이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일정 조율이 어려운 조 바이든 대통령 대신 부통령이 국장에 참석하도록 관련 법제를 정비하고 있다. 미일 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한 고인의 공적을 기리고, 양국 관계를 중시한다는 의사를 재확인하려고 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해리스 부통령이 국장 참석을 위해 방일하는 경우 그와 면담하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국제 질서 구축을 위한 미국과 일본의 역할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망했다. 해리스 부통령의 방일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일본 정부가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자 수를 6000명 정도로 조율하고 있는 가운데 각국 저명인사들의 참석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을 조율하고 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도 참석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재임 시절 아베 전 총리와 막역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또한 앞서 국장 참석을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불참할 전망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한국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의 조문단이 파견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