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상 회복 나선 북한…전방 · 국경지역은 여전히 '고강도' 방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코로나19 위기 해소를 선언한 후 일상 회복에 속도를 내는 한편 전방과 국경 지역에 대해서는 여전히 고강도 방역을 주문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4일)자로 '철통같이 구축된 방역 장벽을 유지 공고화하는 데 주력하자'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습니다.

신문은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이 아직 평정되지 않은 조건에서 우리 앞에는 여전히 나라의 방역 장벽을 철옹성같이 다져나가야 할 무거운 과업이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늘과 땅, 바다가 다 대유행병의 전파 경로"라며 국경과 전방, 해안, 해상을 철통 봉쇄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일례로 강원도 고산군에서 상하수도망 소독을 철저히 하고 있으며 함경남도 함주군은 감시초소를 증설하는 등 방역정책 전반을 점검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은 남측에서 살포된 대북전단과 물품이 코로나19 발병의 원인이라고 지목했으며 남측 접경인 강원도에서 첫 환자가 나왔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위기 해소를 선언하고 '최대비상방역체계'를 91일 만에 '정상방역체계'로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전방과 국경지역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됐으며 답사와 참관, 휴양, 요양, 관광 등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북한 방역 당국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변이와 원숭이두창 확산 등 여러 전염병 발생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방역에 긴장을 풀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