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마의 시' 작가 루슈디 공격범, 살인미수 혐의 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설 '악마의 시'로 유명한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를 흉기로 찌른 하디 마타르가 2급 살인미수와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미국 뉴욕주 셔터쿼 카운티의 제이슨 슈미트 지방검사장은 성명을 내고 "어제 공격에 책임이 있는 사람을 2급 살인미수와 2급 폭행으로 공식 기소했다"고 말했습니다.

루슈디는 1988년 발표한 소설 악마의 시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불경하게 묘사했다며, 이슬람권의 살해 협박을 받아왔습니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