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부자 지인 집 놀러간 바이든…260억 초호화 저택서 ‘공짜 휴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가족들과 휴가를 떠나는 모습.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해변가에 위치한 초호화 주택에서 투숙비를 지불하지 않고 공짜 휴가를 보낸다는 보도가 나와 구설에 올랐다.

뉴욕포스트는 바이든 대통령 가족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카이와 아일랜드에 있는 2000만달러(260억원)짜리 해변 저택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묵고 있는 이 저택은 헤지펀드 설립자였던 고(故) 제임스 올윈의 부인이자 민주당 후원자인 마리아 올윈이 소유하고 있다. 2에이커(약 8000㎡)의 부지 위에 9개의 침실과 넓은 수영장을 갖추고 있으며 사생활 보호를 위해 야자수를 비롯한 풍성한 조경수로 둘러싸인 고급 저택이다.

올윈 측 소식통은 이 매체에 “바이든 대통령 가족이 이전에도 이곳에 머물렀지만 친구 사이여서 비용을 지불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시절에도 이곳을 종종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가족들과 휴가를 떠나는 모습. 아들 헌터 바이든, 손자 뷰 바이든과 함께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마리아 올윈과 10년 넘게 알고 지낸 사이로, 연방 선거 위원회 기록에 따르면 올윈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바이든 당시 후보를 공개 지지했으며 민주당 전국 위원회에 바이든 대통령 승리 기금 등 명목으로 3만5000달러(약 4500만원) 수표를 후원했다.

지난 10일 휴가를 떠난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6일까지 이곳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P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휴가 일정이나 활동 내용, 숙소와 관련된 세부 내용을 공개해 달라는 언론의 요청에 응답하지 않은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이 부유한 지인의 저택을 찾아 입길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추수감사절 때도 지인이자 투자회사 칼라일 그룹의 공동 창업자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이 소유한 매사추세츠주의 3000만달러(약 391억원)짜리 저택에 머물러 눈총을 샀다.

당시 논란에 대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미국 정부 윤리실 국장을 지냈던 윌터 샤우브는 “바이든 대통령은 공정한 시장 가치에 따라 숙박비를 지불하거나, 무료 숙박 사실을 연례 정보공개 때 공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