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마의 시' 살만 루슈디, 뉴욕 강연서 흉기피습…실명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셔터쿼 인스티튜션에서 열린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 강연 도중 무대 위로 돌진해 흉기를 휘두른 남성(왼쪽)이 끌려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셔터쿼 인스티튜션에서 열린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 강연 도중 무대 위로 돌진해 흉기를 휘두른 남성(왼쪽)이 끌려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책 '악마의 시'를 쓴 인도계 영국 소설가 살만 루슈디(75)가 미국 뉴욕주에서 강연을 앞두고 괴한의 흉기에 찔려 실명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 시각) 외신 등에 따르면 이날 루슈디는 뉴욕주 서부 오대호 연안에 있는 셔터쿼연구소에서 강연을 하려고 무대에 오르고 있었다. 사회자가 루슈디를 소개하는 순간 갑자기 한 괴한이 무대로 달려와 루슈디를 때리고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루슈디는 단상에서 떨어져 쓰러졌고, 용의자는 제압됐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루슈디의 에이전트인 앤드루 와일리는 사건 발생 후 낸 성명에서 "살만이 한쪽 눈을 잃을 것 같다"고 밝혔다.

소설 '악마의 시'는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