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시간대 인플레 기대 1년 -0.2%p·5년 +0.1%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년 인플레 기대 5.0%로 0.2%p 하락

반면 5년은 2.9%에서 3.0%로 상승

연준, 금리인상 때 판단 요소 중 하나

소비자태도지수 55.1 7월보다 3.6p↑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미시간대의 인플레이션 기대 전망치가 단기로는 하락했지만 장기로는 증가했다.

12일(현지 시간) 미시간대의 발표를 보면 1년 뒤 인플레이션 예상치가 8월에 5.0%로 전달(5.2%)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5년 뒤 인플레 수치는 같은 기간 2.9%에서 3.0%로 0.1%포인트(p) 올랐다.

미시간대 인플레 기대 조사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중시하는 자료 가운데 하나로 지난 6월 갑작스러운 0.75%p 금리인상의 근거가 되기도 했다. 당시 1년 뒤 인플레 기대는 5.3%로 5월과 변화가 없었지만 5년 후 인플레 기대가 3.3%(뒤에 3.1%로 수정)로 0.3%p나 뛰었다. 지난 달에는 5년 인플레 기대가 3.1%에서 2.9%로 내려왔지만 연준은 0.75%p의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미국 소비자들의 경제 신뢰도를 보여주는 소비자태도지수는 55.1로 7월(51.5) 수치는 물론 월가 예상치(52.5)를 웃돌았다.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어썸머니’ 채널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 시간을 놓치신 분들은 생방송 뒤 기사에 첨부되는 동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