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평택역서 강아지 가방째로 던지고 경찰 앞 난동 ···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서울경제


경기 평택역에서 한 남성이 가방 속 강아지를 바닥에 던지는 등 학대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10시께 평택역 역사에서 강아지를 학대한 혐의다. 동물권 단체 케어가 입수한 당시 영상을 보면 A씨는 강아지를 가방에 넣은 채 안내판을 세게 가격하고 바닥에 던지기도 한다. 철도 공무원이 제지하자 욕설을 하며 강아지를 재차 던진 A씨는 출동한 경찰 앞에서 또다시 난동을 부렸고, 강아지를 목줄째 공중으로 들어 올리는 등 학대를 멈추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 당일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라 측은 “학대당한 강아지는 죽지 않았지만 학대자가 다시 데려간 상태”라며 “학대자의 집에는 학대를 당한 개 외에 2마리가 더 있는 것으로 알려져 당장 격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