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성원, 대국민 사과..."제가 가진 유일한 직책 내려놓겠다" (전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 수해복구 현장에서 실언한 김성원 의원이 12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차 “죄송하다”며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국민 사과 후 고개를 숙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국회를 빠져나갔다.

이데일리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 서울 동작구 수해 복구현장에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 의원 40여 명과 보좌진, 당직자 등 100여 명이 함께 주민 피해 복구를 돕는 봉사 활동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고무장갑을 착용하면서 옆에 있던 권 원내대표에게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임이자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툭 치며 촬영 중인 방송사 카메라를 손으로 가리켰고, 권 원내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하늘을 바라봤다.

이데일리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수해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채널A 갈무리)


김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입장문을 내고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는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고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과했다.

주 위원장은 김 의원에 대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김성원 의원 대국민 사과 전문이다.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입니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립니다. 수해로 피해 입은 분들을 위로해 드리지는 못하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습니다.

제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또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습니다. 그 어떤 말로도 저의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다만 수해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주시길 국민들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립니다. 저는 수해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하겠습니다. 또한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국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도 내려놓겠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해 드릴 수 있다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사력을 다해 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책임을 통감합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 앞에 사죄드립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