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금만 참아, 숨 쉬어"···폭우 속 신림동 반지하서 일어난 기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압으로 인해 창문 열리지 않자 소화기·몽키스패너 이용

창문 깨는 동안 "숨 쉬어. 조금만 기다려" 따뜻한 말 전해

가까스로 구조 후엔 "살았다!" 박수도

서울경제


기록적인 폭우로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침수로 고립된 반지하 주택에서 시민들이 힘을 합쳐 아이를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11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8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반지하 주택에 갇힌 아이를 구하기 위해 시민들이 힘을 모았다.

당시 현장에서 해당 장면을 촬영한 A씨는 3분 가량의 영상을 공개했는데 폭우 속에서 반지하 창문으로 아이를 구출하려는 어른들의 다급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당시 검은 티셔츠 차림의 한 남성은 반지하 주택 앞에서 “안에서 열어야 돼. 창문 열어봐요. 밑에 잠금장치 열어”라고 말했다.

이어 “불빛 보고 오면 돼. 이거 깨야 돼요. 뒤로 비켜봐요”라고 외치면서 창문을 향해 휴대전화 라이트를 황급히 비췄다. 그러자 옆에 있던 또 다른 남성은 빗물에 잠긴 반지하 창문을 깨트리기 위해 소화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있는 힘껏 두드렸다.

그러나 몇 번의 시도가 이어져도 창문은 꿈쩍하지 않았다. 이에 검은 티셔츠 남성이 “수압 때문에 그런거다”라며 “차에서 차창 깨는 것 좀 가져다줘요”라고 말했다.

남성은 안에 있는 아이를 향해선 “기다려 기다려, 조금만 참아. 이거 깨야 돼. 몽키스패너 빨리 달라 그래”라며 “조금만 버텨. 침착해, 침착하게 있어. 조금만 기다려”라고 달랬다. 이후 건네받은 몽키스패너로 몇 차례 창문을 내리쳤다.

다른 남성 역시 소화기로 보이는 물건으로 연신 창문 모서리를 두드렸다.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마침내 창문은 서서히 금이 가기 시작하더니 깨졌다. 검은 티셔츠를 입은 남성은 혹여나 아이가 다칠까 깨진 창문 사이로 아이를 받아냈다.

서울경제


주변 사람들은 “아 됐다. 살았다”라고 외치며 일제히 박수를 보냈다. 아이가 나오자 다른 남성은 “안에 사람 더 없어? 됐어”라고 말했다.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침착하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이웃 덕에 귀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앞서 지난 8일부터 사흘간 수도권과 강원 등 중부지방에 집중 호우가 내렸다. 피해가 반지하 거주민과 같은 취약계층에 집중되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앞으로 지하와 반지하는 주거 목적으로 전면 불허하도록 정부와 협의하기로 했다. 이미 허가받은 반지하도 일몰제를 도입해, 10년~20년 안에 차례로 없애겠다고 밝혔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