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후손 없는 광복군 17명 유해, 77년 만에 국립묘지로 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젊은 나이에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던 광복군 17명, 후손이 없어 지금까지 서울 수유리의 합동 묘소에 안장돼있었는데요.

오는 15일 광복절을 앞두고 선열들의 유해를 광복 77년 만에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하는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방부 의장대가 태극기로 감싼 작은 관을 운구합니다.

수유리 합동묘지 봉분 1기에 함께 안장됐던 광복군 17명의 유해를 국립묘지로 이장하는 절차가 시작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