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엔 안보리 회의 앞두고…자포리자 원전에 또 포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전 이상 없는 듯…우크라·러, 또다시 책임공방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유럽 최대 원자력발전소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포격이 11일(현지시간) 재발했다. 이날은 자포리자 원전 안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열리기로 한 날이다.

로이터,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가 임명한 자포리자주 행정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군이 자포리자 원전과 핵 시설 주변 지역을 다시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하루에만 2차례 공격이 있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