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김성원, 수해현장 발언 논란…"엎드려 사죄" 거듭 사과(종합2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실언

주호영 "평소 장난기 있어 그리된 듯…큰줄기 봐달라"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안채원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1일 자당 의원들과 함께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자 공개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봉사활동 전 면장갑을 끼며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당시 김 의원 양옆에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임이자 의원이 있었는데, 임 의원이 김 의원의 발언에 팔을 찰싹 때리는 모습도 화면에 잡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