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트럼프 전 대통령 “인종차별론자 검찰총장 만났다...마녀사냥 일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산가치 부풀렸다는 혐의로 수사받아

10일 뉴욕 검찰에 출두...정치생명 달려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과 관련한 현지 검찰의 수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데일리

9일 미국 뉴욕 트럼프 타워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지자들에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이 만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루스소셜’에 “인종차별론자인 뉴욕주 검찰총장을 만나게 됐다”며 “미국 역사상 가장 거대한 마녀사냥의 일환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레티샤 제임스 검찰총장을 지칭하는 말이다. 민주당 소속으로 흑인 여성인 제임스 총장이 정치적인 이유로 자신을 표적으로 삼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주장이다.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일가가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해 부동산의 자산가치를 축소하면서도 은행 대출을 받는 과정에선 자산가치를 부풀렸다는 혐의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문제를 3년 가까이 추적 중인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그룹의 행위는 사기성이 짙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장녀 이방카는 이미 지난주 검찰의 심문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심문까지 이뤄지면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자녀 중 누가 부동산 평가 문제를 주도했는지 판단하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선 최근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자택 압수수색 등 논란에 더해 퇴임 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는 평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