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폴더블폰 최강자 돌아왔다... 삼성 갤럭시 美서 신제품 공개 [베일 벗은 갤럭시 신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Z플립4 열지 않고 인물모드 촬영
Z폴드4 베젤폭·힌지 두께 줄여
새 갤럭시버즈·워치도 동반 출격


파이낸셜뉴스

"이것이 차세대 폴더블폰".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행사에서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4'와 '갤럭시Z플립4'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뉴욕(미국)=장민권 기자】 '삼성의 혁신DNA가 녹아든 새로운 경험.'

삼성전자가 올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 판도를 흔들 차세대 폴더블폰(접히는 폰) '갤럭시Z플립4'와 '갤럭시Z폴드4'를 전 세계에 공개했다.

전작의 강점으로 꼽힌 카메라 활용성과 멀티태스킹 기능은 더 고도화하고 베젤(테두리) 폭 및 힌지(경첩) 두께, 내구성, 배터리 등 폴더블폰 특유의 취약점은 대폭 보완했다. 실용성과 디자인 모두 완성형으로 진화한 신제품이 흥행 돌풍을 예고하면서 폴더블폰 대중화 전략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10일(한국시간) 밤 10시 미국 뉴욕에서 하반기 신제품 공개행사인 '삼성 갤럭시 언팩 2022'를 온·오프라인으로 전 세계 동시 개최했다. 삼성전자가 오프라인으로도 언팩 행사를 연 건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한 2020년 2월 이후 2년6개월 만이다.

이날 △갤럭시Z플립4 △갤럭시Z폴드4 △갤럭시워치5 △갤럭시버즈2 프로 등 새 제품군이 세계 무대에 데뷔했다.

세로로 접는 갤럭시Z플립4는 카메라 촬영기능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췄다. 휴대폰을 열지 않고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자신의 모습을 촬영할 수 있는 '퀵샷' 기능에 인물모드 촬영을 지원한다. 퀵샷 촬영 중에는 휴대폰을 구부린 상태에서 상단에 영상이 나오고, 하단에 제어버튼을 두는 플렉스모드로도 전환이 가능하다.

가로로 접는 방식의 갤럭시Z폴드4는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했다. 자주 사용하는 앱, 최근 사용 앱 등을 빠르게 오가며 사용하도록 지원하는 '태스크바'(작업표시줄) 기능은 PC와 유사한 레이아웃으로 편리성을 극대화했다.

새로운 '스와이프 제스처' 기능도 추가했다. 손가락 움직임으로 전체 화면 앱을 팝업창으로 바로 전환하거나 화면을 분할해 멀티윈도를 신속히 실행할 수 있다.

전작과 디자인은 유사하지만 베젤 폭과 힌지 두께를 얇게 개선해 휴대성과 시인성을 높였다. 프레임과 힌지 커버에 아머 알루미늄을 적용하고, 커버 스크린 및 후면 글라스에 전작 대비 강화유리 성능이 뛰어난 '코닝 고릴라 글라스 빅투스 플러스'를 적용해 외부충격에도 한층 견고해졌다.

이번 언팩 개최에 맞춰 11일부터 미국 뉴욕, 영국 런던에 신제품 체험관을 열어 폴더블폰 대중화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 폴더블 시리즈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자 하는 삼성의 혁신철학을 구현한 제품"이라며 "개방과 협력을 통해 완성된 새로운 경험"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