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G 끌고 신사업이 밀고 이통사 ‘호실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사 모두 2분기 매출 상승…5G 가입자 증가·비통신 분야 사업도 성과

수익성 악화 논란 속 ‘5G 중간요금제’ 도입되면 가입자 더 늘어날 듯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세대(G) 이동통신 가입자가 꾸준히 늘면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의 올 2분기 매출이 상승곡선을 그렸다. 하지만 인건비 등 일시적인 비용 지출이 늘어나면서 일부 업체는 영업이익이 줄어 들었다.

KT는 지난 2분기에 연결 기준으로 매출 6조3122억원, 영업이익 4592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7%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3.5% 감소했다. KT는 “인플레이션 등 대외환경 변화로 인한 비용 증가와 일회성 인건비 영향으로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5G 가입자 증가가 KT 매출 증대에 힘을 보탰다. 기존 유·무선 사업(Telco B2C)의 경우 5G 가입자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작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다. 6월 말 5G 가입자는 747만명으로 전체 핸드셋(무선전화) 가입자의 54%를 차지했다.

여기에 KT가 신성장 전략으로 꼽고 있는 디지코(DIGICO·디지털 플랫폼 기업) 사업이 성과를 내면서 B2C 플랫폼 사업 매출도 2.0% 증가했다. 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흥행에 성공하는 등 콘텐츠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34.7%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KT는 “1분기 매출과 합산하면 올해 상반기 연결 매출은 12조5899억원으로 상반기 기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2분기 실적을 발표한 SK텔레콤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SK텔레콤의 2분기 매출은 4조2899억원, 영업이익은 45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 16.1% 늘었다. SK텔레콤의 2분기 말 기준 5G 가입자는 1168만명으로, 전체 핸드셋 가입자의 절반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은 연말까지 5G 가입자 목표인 ‘1300만명’ 달성이 순조로울 것으로 내다봤다.

LG유플러스는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3조384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7.5% 감소한 248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출범 12년 만에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해 퇴직금으로 약 500억원을 지출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영업이익이 9.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2분기 순증한 LG유플러스 무선 가입자는 49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129.0% 성장했다. 무선사업뿐만 아니라 인터넷TV(IPTV), 초고속 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사업, 스마트팩토리 등의 사업도 성장세를 보였다.

현재 4세대 이동통신(LTE) 이용자가 4300만명에 달하기 때문에 앞으로 5G 가입자 증가 효과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하반기 5G 중간요금제가 도입되면 5G로의 이동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5G 가입자 확대 효과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5G 중간요금제 때문에 이통사들의 이익이 감소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현재 이통 3사 모두 비통신 분야에서 이익 극대화에 나서고 있어서 큰 변수가 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