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대통령 "죄송한 마음…국민 안전 무한책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대통령 "죄송한 마음…국민 안전 무한책임"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0일) 오전에만 두 차례의 회의를 열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명피해 등이 발생한 데 대해 정부를 대표해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통상대로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할 예정이었던 윤석열 대통령, 발길을 돌려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중대본으로 향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폭우피해 대책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신속한 복구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이상기상이 일상화될 수 있는 만큼 과거 사례대로 대응해서는 안 된다며, 국가 재난 대책 전반을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더 이상 이런 기상이변은 이변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합니다."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는 국가가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강조한 윤 대통령.

이어서 열린 하천 범람과 도심 침수 관련 대책 회의에서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이번 폭우와 관련해 직접 사과한 건 처음입니다.

<윤석열 / 대통령> "집중호우로 고립돼서 소중한 생명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서 죄송한 마음입니다."

전날 현장을 찾았던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 가족 참변 이야기를 꺼낸 윤 대통령은 인공지능 홍수예보시스템을 구축해 통합적인 홍수경보체계를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폭우로 인해 옹벽이 무너진 동작구 아파트도 직접 찾아 옹벽 철거와 재건축에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옹벽 공사라든지 이런 비용을 어떻게…우리 행안부 장관이 동작구청에 지원할 수 있는 것은 잘 지원을 좀 해요."

윤 대통령의 이번 사과에 대해 대통령실은 호우 피해가 큰 데 따른 미안함과 적극 대처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윤석열_대통령 #피해상황_점검 #복구지원 #홍수예보시스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