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대위 와중에… 친윤모임 ‘57+α’ 이달 말 출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철규 “하순부터 공부모임 시작”

세력화 행보에 계파 정치 논란

장제원 불참… ‘민들레’ 이름도 바꿔

당내 역학구도 변화 불가피 관측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공부 모임 ‘민들레’(민심 들어볼래, 가칭)가 이달 하순 본격 출범한다. 당내 최대 그룹인 친윤계가 공개 행보를 시작하는 셈이라 당내 역학 구도에 적잖은 파장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준석 대표가 대표직에서 해임되자마자 친윤계가 세력화 행보에 나서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대통령 지지율이 추락하고, 당이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계파 정치에 몰두한다는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도 있다.

세계일보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임 간사를 맡은 재선 이철규 의원은 10일 연합뉴스와 통화 인터뷰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정상 궤도에 올라간 뒤 이달 하순 즈음에 공부 모임을 가능하면 시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대신 ‘민들레’가 아닌 제3의 이름으로 간판을 바꿔 달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대표 격인 장제원 의원이 불참하는 형식으로 재정비한 후 활동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6월 당내에서 일었던 ‘민들레 내홍’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민들레’는 장 의원의 참여 속에 활동을 시작하려 했지만, ‘줄 세우기 정치’라는 비판을 받으며 출범이 무산된 바 있다. 또 다른 윤핵관인 권성동 원내대표가 공개적으로 제동을 걸면서 친윤계가 분화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그럼에도 ‘민들레’가 출범할 경우 당내 역학 구도의 변화는 불가피하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차기 당권 경쟁이 불붙고 있는 가운데 당내 최대 그룹이 형성되는 셈이기 때문이다. 이날까지 의원 57명이 ‘민들레’에 가입서를 냈고, 추가로 가입 의사를 전하는 의원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재·정점식(이상 재선)·배현진·박수영·유상범·정희용(이상 초선) 의원 등 친윤계 초·재선 의원들뿐 아니라 정우택(4선)·조해진(3선) 의원 등 중진 의원들도 다수 참여한다.

특히 ‘민들레’ 간사인 이 의원과 참여 의원 다수가 이 대표와 갈등을 빚은 만큼, 이 대표가 해임되자마자 이들이 세력화에 나선 것을 두고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혹세무민하면서 세상을 어지럽힌다”고 공개 비판한 바 있고, 배 의원은 ‘악수 패싱’ 논란 등 이 대표와 불화를 노출한 바 있다.

대통령 지지율이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고, 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된 비상상황에서 친윤계가 세력화에 몰두한다는 비판도 제기될 수 있다. 정치권에선 친윤계가 차기 전당대회를 앞두고 ‘근육 자랑’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