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군 지원, 무조건 이긴다지만…" 中이 대만 침공하면 벌어지는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美 CSIS, 중국의 무력 통일 관련 다양한 시나리오 분석…

중국, 대만 남단 일부 장악 가능하지만 막대한 군력 손실…

미국도 전투기 900대 파괴 등 피해 클 듯, 대만은 수도 지켜]

머니투데이

미국이 중국의 대만 침공에 개입할 경우 중국을 격퇴하겠지만, 양국 모두 피해가 클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 왼쪽은 중국 인민해방군, 오른쪽은 대만군의 군사훈련 모습.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대만을 침공해 미국이 개입할 경우 어떤 상황이 벌어질까.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대만해협에서 군사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중국의 대만 침공을 가정하는 다양한 시뮬레이션이 진행됐다. 어떤 경우라도 미국이 중국을 물리치겠지만, 양국 모두 치러야 할 비용이 막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 워싱턴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2026년 중국이 무력 통일을 위해 대만을 침공해 미국이 군사 대응에 나서는 상황을 가정하고 그 결과를 예측하는 시뮬레이션을 진행 중이다.

올 연말까지 총 22차례에 걸쳐 전개되는 연쇄 시뮬레이션 프로젝트로 지금까지 총 18차례 진행됐다. 이를 위해 지난주에도 미국 전 국방부 당국자들이 모였다.

CSIS는 이번 시뮬레이션에서 미국이 중국의 공격을 받은 대만을 지원한다는 가정 하에 적팀과 청팀 등으로 진영을 나누는 컴퓨터 계산 방식을 적용했다. 또 일본이 자국에 있는 미군기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열어주되 본토가 공격 받지 않는 한 직접 개입은 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반영했다. 핵무기 사용은 시뮬레이션에서 제외했다.

머니투데이

대만 군인들이 군사 작전 중 군용헬기에서 내리고 있다.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진행된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대만이 미국의 도움을 받아 중국을 격퇴한다. 다만 대만 인프라와 경제, 태평양 주둔 미군 등 소모되는 비용이 막대해 참여국 모두가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대만 남단 일부를 장악할 수 있지만 상륙작전에 어려움을 겪어 지상전을 치르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측됐다. 미국·일본의 미사일·잠수함 공격으로 수륙양용함대가 대량 파괴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와 더불어 미국의 피해도 클 것이라는 관측이다. 중국의 미사일이 개전 4주 만에 미국·일본 수상함대 두 척을 침몰 시키고, 전투기 900대를 파괴한다는 것이다. 일본과 괌에 있는 미군 기지도 공격 당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봤다. 대만은 수도 타이베이를 수성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군 지상력 주요 변수될 듯

머니투데이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대만해협 일대에서 군사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사진은 중국 인민해방군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장면/ⓒ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SIS의 마크 캔시엄 선임 고문은 "미국과 대만은 전쟁에서는 이기겠지만, 대만 경제가 큰 타격을 입고 미군도 재건에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 예상보다 미군의 손실이 큰 것은 중국군의 방어를 무너뜨리는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선 적에게 가까이 다가가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제공권과 제해권 등에서 우위를 점하기 전까지 중국 상륙함 대응을 위한 군사력을 투입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손실을 감당해야 한다는 얘기다.

최근 시나리오에서 중국은 대만 남부 연안에 약 2만2000명의 병력을 상륙시킬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저지하는 데에는 대만군의 지상력이 매우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캔시엄 고문은 "현재까지 모든 시뮬레이션에서 중국이 교두보를 마련할 수는 있지만 대부분 상황에서 이를 확장할 수 없다는 결론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시나리오는 상대적으로 낙관적인 상황을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CSIS는 앞으로 4차례 남은 시뮬레이션에서 미국이 대만 군사 지원을 늦추거나 일본이 엄격한 중립을 취하는 등 중국이 유리한 상황에 놓이는 보다 비관적인 조건을 적용할 계획이다. 중국이 대만 전체를 장악하는 시나리오도 포함한다. 총 22차례 시뮬레이션을 분석한 최종 결과는 오는 12월 공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군사 훈련 중인 대만 군인들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