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밤사이 폭우로 40여분 지각 안철수, "굉장히 심각…미리 점검해야"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년세대 위한 연금개혁 방향 주제 민·당·정 토론회

안철수 "분당갑 둘러보는데 도로 막혀…점검, 대비 必"

"연금개혁 필수…고갈 앞당겨질 것, 위기감 불러와"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9일 밤사이 내린 폭우로 교통 체증을 겪으며 자신이 주최한 민·당·정 토론회에 40여분 지각했다. 안 의원은 “폭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고생했을 것이다. 굉장히 심각하다”고 했다.

이데일리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위기를 넘어 미래로, 민·당·정 토론회 ‘청년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방향’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안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청년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방향을 주제로 민·당·정 4차 토론회를 열었다. 발제자로 나선 윤석명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미리 현장에 도착해 있었지만 안 의원은 약 43분 뒤 현장에 도착했다.

그는 “2시간 정도면 오겠지 하고 출발했는데, 안 막히면 30분인데 2시간 30분이 걸렸다. 초반 세미나에 참석하지 못해 죄송하다”라며 “제 지역 분당갑을 둘러보고 왔는데 굉장히 심각하다. 하천도 범람하고 나무 부러진 건 곳곳에서 볼 수 있고 산사태가 나서 완전히 도로가 막힌 곳도 있다. 오늘 토론회가 끝나면 한번 더 가서 제대로 점검하려 한다”고 했다.안 의원은 “아마 이번 주에 다시 또 큰 비가 예정돼 있다. 미리 단기적으로 취약한 곳부터 먼저 점검하는 것들이 굉장히 필요할 것 같다”며 “이상기온과 80년 만에 폭우라며 넘어갈 것이 아니라 기후이변이 보통의 상황이라 생각하고 대비해야 하는 시대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전날 중부지방에 80년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이날 아침에는 폭우 여파에 따른 교통 통제로 출근길 수도권 시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내린 빗물의 양은 서울(기상청) 422㎜를 비롯, 경기 여주 산북 399.5㎜, 양평 옥천 396.5㎜, 광주 387.5㎜, 강원 횡성 청일 253.5㎜, 홍천 시동 202㎜ 등을 나타냈다.

안 의원은 우리나라 연금제도에 대해 언급하며 연금개혁은 필수라고 했다. 그는 “우리 연금제도는 지속가능하지 않다. 국민연금은 2055년이 되면 고갈돼서 1990년생이 평생 납입을 해도 본인이 65세가 되는 2055년에 국가에서 전혀 지급할 돈이 없는 상황”이라며 “심하면 고갈은 훨씬 앞당겨져서 어쩌면 2050년, 2049년까지도 앞당겨질 수 있다는 생각에 더 큰 위기감을 불러온다”고 했다.

안 의원은 “국민연금뿐 아니라 특수직에 대한 것도 겹쳐있다.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국민연금이 모두 특성과 역사 누적적자의 폭이 모두 다르다”며 “이 특성이 왜 나왔는지 미리 이해를 하지 않고 접근하면 자칫 개혁이 실패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최근 만 다섯 살 입학 정책 등으로 논란을 빚은 교육 개혁과 관련해서 언급하며 “정부에서 왜 이것이 필요한가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어떤 방법으로 개혁할지 국민적 합의 기구를 만드는 일을 정부 여당이 주도적으로 해야한다”며 “5년 단임에서 교육개혁과 연금개혁은 완성되기 어렵다. 정권이 바뀐 다음에도 일관성과 지속성을 가지고 계속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