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 6월 소비자물가 3.6% 상승…13년여만에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횡단보도를 건너는 대만 시민
[촬영 김철문]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6월 대만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만 행정원 주계총처(통계청)는 전날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작년 동월 대비 3.59% 상승, 2008년 8월(4.68%)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소비자물가가 3월(3.27%) 이후 4개월 연속 3% 넘게 올랐다.

연합뉴스

슈퍼마켓에서 한국 라면을 바라보는 대만 시민
[촬영 김철문]


주계총처는 국제 고유가와 과일, 외식비, 육류, 달걀, 월세 등의 상승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과일·채소류·에너지 등을 제외한 핵심 소비자물가지수는 1.47% 상승, 2018년 10월(3.18%)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CPI와 핵심 CPI
[대만 주계총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차오즈홍 주계총처 전문위원은 최근 농업과 공업 원자재 가격 인상 폭이 다소 누그러지는 추세라면서 과일과 채소류의 가격이 다시 오르지 않는다면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월보다 낮을 것이라면서도 3%대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다런 대만 국립중앙대학 교수는 여름 태풍으로 인해 과일과 채소류 가격이 다시 인상될 가능성이 있어 아마도 3분기를 지나야 물가 상승률이 둔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대만 경제부는 지난 1일부터 전기요금을 평균 8.4%, 특히 특고압 전기를 사용하는 산업용 고객에 대해 15% 인상됐다.

이에 따라 1천kWh(킬로와트시)를 초과 사용하는 빵집, 대학 기숙사, 타이베이 지하철 등이 전기료 인상을 반영해 가격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만의 우유 업체들도 이달 중순에 가격 인상을 예고해 커피 전문점, 베이커리 등의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보도가 나온다.

연합뉴스

가격 인상이 예고된 대만 우유
[촬영 김철문]


jinbi1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