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조응천 "동기 이상민 장관, 천상 판사…경찰수사 언급은 오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정권 수사 안된 것이 꽤 있다”며 경찰수사를 언급하자 “오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지금처럼 여러 민감한 상황에서는 이런 발언 같은 건 스스로 알아서 자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지난 4일 “지난 정권에서 수사가 됐어야 할것들 중 수사가 안 된 것들이 사실 꽤 있다. (정치보복으로) 볼 소지도 없지 않지만 뻔한 잘못을 가만 놔두는 것은 정말 불공정하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등을 의미했다는 해석과 함께 경찰에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한 것으로 경찰 통제를 넘어서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조 의원은 “저와 이재명 의원, 이상민 장관은 사법연수원 18기 동기다”며 “(성품이) 차분해 천상 판사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장관이) ‘아직 전 정권 수사 안 된 것이 있다’고 해 조금 놀랐다”며 “앞뒤 맥락은 경찰 통제 당위성을 언급하다가 중간에 나온 얘기로 꼭 전 정권 수사를 해야 한다는 취지는 아니었지만 어쨌든 행안부 장관이 경찰수사를 언급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경찰 반발이 심해 힘주어 자기 이야기를 하다 보니까 이렇게 오버 한 것 아닌가(싶다),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경찰 사무가 행안부 장관의 직무에 속하지 않기에 (검찰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는) 법무부 장관과는 달리 행안부 장관은 경찰수사에 대해서 관여할 권한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