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 U+, 인터파크와 손잡고 여행·문화 제휴 서비스 개발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가 인터파크와 손잡고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증가하고 있는 고객들의 여행·문화생활을 지원하는 제휴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와 인터파크는 '신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일 오후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LG유플러스 정수헌 컨슈머부문장(부사장)과 인터파크 신정호 CMO(최고마케팅책임자) 등 양사 관련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와 인터파크는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결합해 고객의 여행·문화 경험을 혁신할 수 있도록 돕는 신규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실제로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및 해외출국 제한이 해지된 이후, 해외 여행객과 공연은 크게 늘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5월 해외 출국객은 31만 5900여명으로 지난 1월(14만 7400여명) 대비 114% 늘었고,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른 공연 티켓 판매액은 6월 마지막 주 기준 약 420억원으로 1월 첫 주(202억원)에 비해 107% 증가했다.

고객 니즈를 반영해 LG유플러스와 인터파크는 여행이나 문화생활을 준비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LG유플러스는 인터파크의 여행 상품 구매 고객에게 로밍 혜택을 제공하고, 인터파크는 LG유플러스 고객을 위해 여행을 비롯한 각종 공연·스포츠 경기 등 예매 시에 혜택을 제공하는 등 제휴 서비스 개발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향후 양사는 LG유플러스의 통신 데이터와 인터파크가 보유한 각종 문화생활 역량을 결합한 융합 서비스도 발굴할 방침이다. 또한 꾸준한 양사 협력을 통해 고객 편의 증대 및 혜택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터파크 신정호 CMO(최고마케팅책임자)는 "LG유플러스와 전략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LG유플러스와 꾸준한 협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큰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정수헌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고객들이 원하는 바를 미리 확인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이번 제휴를 체결했다"며 "LG유플러스는 이종 산업에 종사하는 사업자들과 긴밀한 협력을 확대, 고객들이 만족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