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혼돈의 가상화폐

[코인 시황] 비트코인 2만달러대 상승..."채굴업체 항복 조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비트코인 가격은 주요 지지선인 2만달러 근방에서 상승 중이다. 간밤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한 가운데 미 증시와 높은 상관관계를 이어온 비트코인 가격도 상승 탄력을 받고 있더.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7월 7일 오전 8시 21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1.35% 상승한 2만576달러를 가리키고 있다. 같은 시각 이더리움은 4.35% 상승한 1192달러를 가리키고 있다.

뉴스핌

물속으로 가라앉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대시 모형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지코인(2.84%↑), 카르다노(1.91%↑), 솔라나(5.41%↑) 등 알트코인도 전반적으로 강세다.

비트코인 가격이 전고점 대비 70% 넘게 하락하는 등 암호화폐 시장이 장기 약세장을 이어가자 재정 압박에 몰린 채굴업체들이 보유한 비트코인을 처분에 나서고 있어 약세장의 바닥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온체인데이터 분석업체 크립토퀀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이 3만달러에서 2만달러대로 떨어지자 지난 6월 채굴업체들이 거래소로 이체한 비트코인 양도 증가했다.

미국 CNBC는 보유하던 비트코인을 처분해 채굴 비용을 대거나 조금이라도 나은 가격에 팔기 위한 목적으로 채굴업체들이 보유하던 암호화폐를 거래소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뉴스핌

[암호화폐 채굴업체가 거래소로 이동한 비트코인 규모(7일 평균값), 자료=크립토퀀트, CNBC 재인용] 2022.07.07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씨티의 조셉 아유브 애널리스트는 CNBC에 "전기료 상승과 비트코인 가격 급락으로 일부 채굴업체의 경우 현재 비트코인 가격이 채굴 비용에도 못 미칠 수 있다"면서 "이로 인해 채굴업체들이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장비를 담보로 잡히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오고 있어 비트코인 채굴업계가 더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채굴 비용을 계속 밑돌 경우, 결국 채굴업체들이 자금난에 채굴을 중단할 수 있고 이는 해시레이트 하락과 전체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보안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아유브는 아직까지는 채굴업체들이 채굴을 중단하고 있는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비트코인 해시레이트란 비트코인을 채굴하기 위해 동원된 연산력의 총합을 의미한다. 보통 비트코인 해시레이트가 증가하면 전체 네트워크 보안이 강화하며, 반대로 헤시레이트가 하락하면 네트워크가 공격에 취약해져 보안이 약화하는 경향이 있다.

채굴업체들마저 본격 항복에 나서면 시장이 바닥에 가까워진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크립토퀀트의 줄리오 모레노 수석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 가격 사이클 패턴을 보면 역사적으로 채굴자들의 카피출레이션(항복)은 약세장이 바닥에 진입했다는 신호였다"고 밝혔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11월 기록한 사상 최고치에서 70% 이상 하락한 상황이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